상단여백
HOME 사회와문화 문화
불교도시 부산에서 펼쳐져 시민과 함께한 불교대축제

‘시민과 함께하는 불교대축제’가 2019년 10월 20일 오후 2시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 잔디공원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 행사는 부산시불교연합회(회장: 범어사주지 경선스님)·부산불교총연합신도회(회장: 박수관)·부산시·부산진구가 함께 주최하는 10만명의 불자, 1000명이 넘는 스님들이 참석한 거대한 행사가 되었다. 그리고 범어사, 삼광사 통도사 해인사 쌍계사, 진각종, 태고종, 법연종, 강원도 건봉사 등이 특별 후원 형식으로 동참하였다.

불교대축제에 동참한 스님들
불교대축제에 운집한 불자들

이날 행사는 10시부터 문화체험의 장이 열려져 무료체험과 먹을거리 나눔을 가졌고 식전행사는 14시부터 이루어져 불무도와 창, 무용, 대북 등의 공연이 있었다. 본행사에서는 백명의 스님들이 무대에 올라 진행한 백고대좌, 강원도 고성 건봉사의 치아사리를 무대로 옮기는 이운식이 봉행되었다. 그 다음 봉행사, 봉축사, 격려사, 축사, 조계종 종정인 진제스님의 메시지, 금정총림 방장 지유스님의 법어 등으로 진행되었다.

지유스님은 법어에서 세계평화 이루는 데는 특별한 이론이 필요 없고 특별한 기술도 필요 없다면서 “남을 해치지 맙시다.” “남을 괴롭히지 맙시다.” 여기에 답이 있다고 하였고 이것만 지키면 세계평화는 저절로 된다고 강조하였다. 또 진리는 일상생활에서 눈으로 보고 귀로도 듣고 입으로 먹고 코로 냄새 맡고 항상 느끼고 있으면서 우리가 바로 보지 못한다고 하면서 그 이유를 우리 속의 감정이 좋으면 취하려 하고 싫으면 버리려고 하는데 그것이 뜻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지금이라도 그런 사량분별(思量分別)을 떨쳐버리면 도(道) 즉, 진리가 환하게 드러난다고 하였다. 그런데 그 진리란 가만히 있을 때, 만일 종소리가 난다면 귓전에 종소리가 울리고 찬 바람이 불면 차게 느끼고 앞에 물체가 있으면 눈에 딱 들어오는 것 모두라고 하면서 이런 진리 속에 있으면서 이런 진리에 대하여 이러쿵저러쿵 말로 설명하고 생각하고 분별을 한다고 하였다. 그러면 어떻게 진리를 보느냐는 이 생각하는 자체를 돌이켜서 봐야한다고 강조하였다. 즉, 염불하면 염불하는 이놈을, 화두를 들고 있으면 들고 있는 그 놈을 돌이켜봐야 한다고 하였다.

이어진 축하공연에서는 드론공연과 송가인, 모모랜드, 더보이즈 등의 축하공연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건봉사에서 가져온 진신사리친견 등의 순으로 행사가 마무리 되었다.

정태권  tgjeong@kmou.ac.kr

<저작권자 © e불교중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